日, 기다렸다는 듯 “선제공격 할수있다”

일본정부 각료들이 북한 미사일 기지에 대한 “선제공격” 발언을 망설임없이 내뱉고 있다.

아베 신조 관방장관은 10일 기자회견에서 “다른 수단이 없다고 인정된다면 적 기지를 공격하는 것도 자위권 범위 내에서 가능하다”며 “일본 국민과 국가를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라는 관점에서 연구,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아소 다로 외상은 9일 NHK 프로그램에 출연, “북한의 핵탄두가 일본을 향했을 경우, 피해를 입을 때 까지 아무것도 하지않을 수는 없다”며 분명히 일본을 공격할 의도가 있고 다른 수단이 없다고 인정되는 한, 적기지 선제공격은 가능하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누카가 후쿠시로 방위청장관도 이날 “자민당과 공명당 등 여당 내의 합의가 필요하다”고 전제한 뒤 “독립국가로서 일정한 범위 내에서 한정적인(적기지 공격) 능력을 갖추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들의 “선제 공격” 발언은 마치 이미 공격 준비는 다 끝났다는 식으로도 들린다.

일본은 현재 유엔에서 중국·러시아를 몰아붙이며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을 주도하고 있고, 하와이에선 자위대가 무인항공기를 겨냥한 미사일 훈련을 감행했다. 또한 가나가와현의 요코스카 기지에는 첨단 미사일 요격시스템을 갖춘 구축함 머스틴호가 배치됐다.

특히 북한을 제재해야 한다는 일본내 여론이 이들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형국이다. 실제로 교도통신 등의 조사에서는 90% 가까운 응답자들이 일본 정부의 강경대응에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