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운명을 반복해 살아가는 두 사람

게임의 법칙을 받아들여야만 즐길 수 있는 영화들이 있다. <평행이론>이 바로 그런 영화다. 서로 다른 시대의 두 사람이 같은 운명을 반복해 살아간다는 ‘평행이론’이 바로 영화 속 게임의 법칙이다. 그러므로 영화가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문제는 관객에게 이 법칙을 얼마나 실감나고 설득력있게 전달하느냐의 문제일 것이다.

<평행이론>에서 이러한 부분들이 성공적으로 작용했는지는 의문이다. 영화는 평행이론을 설득하기보다 보여주는 방식을 택한다. 링컨과 케네디의 삶을 교차로 보여주는 오프닝 시퀀스에 이어 평행이론에 휘말린 노교수(오현경)가 등장하고 그는 운명대로 죽음을 맞이한다. 석현에게 30년 전 살해당한 최연소 부장판사 한상준의 이야기를 각인시키는 여기자(오지은)가 무슨 이유로 과거의 사건을 들추는지 관객은 알 수 없다. 평행이론에 대한 여러 상황을 보여줌으로써 관객이 이 이론을 자연스럽게 흡수하기를 영화는 바라고 있는 듯하다. 그러므로 이 ‘보여주기’ 전략에 넘어가지 않는 이들과 이 전략을 받아들이는 이들의 <평행이론>을 바라보는 시각에는 큰 차이가 있을 것이다.

줄거리는 일단 흥미롭다. 30년 전 자신과 똑같은 삶을 살았던 사람이 결국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했고, 살인범도 밝혀졌으나 그 죽음의 이면에 감춰진 진실들을 밝혀내는 것이 주인공의 임무다. 다만 이런 종류의 스릴러에 익숙한 관객이라면 진실을 밝혀내는 과정이 어렵지는 않을 것이다. 그런 점을 의식해서인지 영화는 많은 반전 뒤 한번의 반전을 더 시도하는데, 새로워야 한다는 강박에 사로잡혀 과정의 디테일에 더 집중하지 못한 점이 아쉬움으로 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