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에 찬물끼얹는 양대노총

정부의 노사 관계 선진화 방안에 맞서 양대 노총이 연대투쟁에 나설 움직임이다한국노총은 복수노조 허용과 유급전임제 폐지를 저지하기 위해 총파업을 결의했다.한국노총은 민주노총과의 연대투쟁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는데불법투쟁을 일으켜온 민주노총과 연대투쟁에 나설경우 한동안 잠잠했던 노사갈등이 증폭되고하반기를 맞아 살아나려는 경제에 엄청난 타격을 줄수도 있다. 노사관계 선진화를 위해 복수노조 허용과 유급전임제 폐지는 반드시 필요한데 양대노총이 이를 거부하는것은 집단이기주의라고 볼수밖에 없다. 선진국 진입에 반드시 필요한일 중 하나로 노사관계선진화, 법질서확립 등을 꼽았는데 이를 거부한다면 노조의 불법 파업은 강한 처벌을 내려야만 한다. 노사관계가 선진화된다면 한국의 경쟁력은 훨씬 높아진다.노조는 근로자들의 복리후생이나 근로조건등을 위해 일해야한다.하지만 우리의 경우 다른 세력이 함께 시위를 벌임으로서 과격.폭력적인 정치적인투쟁으로 발전하는 경향이있다. 이런 국가를 상대로 어느누가 투자를 결심하며 노사관계가 안정되지 않은 기업을 누가 쳐다나볼수 있을까기업이 살아야 노조가 있다. 양대노조는 지금 불법투쟁을 도모할때가 아니다.노사협력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방안을 찾을때가 아닌가 우려깊은 마음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