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우병 위험은 과장 되었다.

물론 과장 되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올바른 정부라면 국민의 건강과 안녕을 위해서 아주 작은 위험이라도 예방을 해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그런데 대통령과 장관이라는 작자들이 나서서 미국 축산업계를 대변하며, 무조건 미국을 믿어야 한다는 사실이 오늘의 우리의 현실입니다. 인하대 교수는 100분 토론에 나와 확율 운운하더군요. 어제 중앙일보 칼럼에서도 확율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아마도 그들이 주장하는 확율은 전 세계 수억 마리의 소 중에서 몇 백 마리 밖에 발생하지 않았으니 확율이 매우 낮다는 이야기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미국과의 쇠고기 수입개방에 따른 협정의 본질은 그것이 아닙니다. 우리나라는 미국에서 생산된 30개월령 이상의 쇠고기를 제한없이 수입하고, 30개월령 미만의 경우에는 광우병 위험부위라는 SRM까지 수입하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그들이 전가의 보도처럼, 성경처럼 되뇌이는 OIE조차도 금지하고 있다는 육회수공정(ARM) 제품까지 무차별하게 들여온다더군요. 지금까지 광우병에 발병한 소들의 대부분은 30개월령 이상의 소들이고, 그 중에서도 SRM이라는 특정부위라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그것들을 세계 어느나라에 앞서 문을 활짝 열었습니다. 용기가 있는 것인지 무식해서 용감한지는 협상대표들에게 물어봐야 하겠습니다만 실제 그런 특정 위험물질에서 광우병에 감염될 확율은 아마 수백만분의 일정도로 확율이 대폭 높아질 것 같습니다.  더구나 우리나라의 식습관은 탕이나 국, 찜, 곱창 등 쇠고기 중에서도 SRM에 해당하는 부분을 광범위하게 섭취하고 있습니다. 미국처럼 24개월령 이하의 어린 소의 살코기만을 섭취하는 사람들과는 광우병에 걸릴 확율 자체가 비교할 수 없을만큼 다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율만을 들이대며 광우병 공포를 괴담이라거나 과장이라고 표현하는 정부당국자와 그들의 앞잡이 노릇을 하는 일부 정부기관에 종사하는 전문가들, 그리고 실력보다 권력으로 교수자리를 유지하려는 소수의 폴리페서들이 가증스럽습니다. 국민들이 분노하는 까닭은 쇠고기 시장 자체를 개방했다는 것이 아니라 그동안 힘들게 지켜온 30개월 미만의 소고기 시장과 SRM은 물론 ARM까지 무차별 개방한 데 있습니다. 대통령이라는 작자까지 나서서 싸고 질좋은 쇠고기(아마도 30개월령 이상의 쇠고기를 말하는 듯, 30개월 미만의 쇠고기는 이미 수입되고 있다.)를 먹게 되었다며, 국민건강은 염두에도 없으니 과연 이 나라 꼴이 어디로 갈 것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