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개혁은 비리척결부터해주세요.

교육개혁은 비리척결부터해주세요.이명박 대통령이 교육문제 해결을 위해 교육개혁을 넘어 교육비리 척결 의지를 밝혔다.이 대통령은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우리 사회의 비리가 지속되는 한, 선진일류국가로 진입할 수 없다”면서 “출범 3년차를 맞아 정부는 교육비리와 토착비리를 척결하는데 전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이 대통령이 그동안 ‘권력형 비리’와 ‘토착 비리’ 척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힌 적은 있지만 교육 문제를 거론하면서 ‘개혁’이 아닌 ‘비리 척결’로 접근한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통령이 전날 교육개혁을 위해 ‘교육개혁대책회의’를 신설, 직접 주재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교육비리 척결을 선언한 것은 집권 중반기를 맞는 이명박 정부의 키워드가 ‘교육문제 해결’이라는 것을 짐작케 한다.이와 관련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교육 비리가 조직적이며 제도화 되어가고 있는 것에 대한 문제 제기”라며 “단호한 대응 없이는 교육 개혁, 국민통합과 선진일류국가 진입이 힘들 것이라는 뜻과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이 대통령은 회의에서 “우리 사회 곳곳에서 비리가 관행화되고 누적되고 있다”면서 “특히 교육계가 비리의 온상이 돼가고 있는 것은 가슴 아픈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입시제도 개선도 중요하지만 교육계 곳곳의 비리를 없애지 않으면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데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교육부 등 관계부처는 곳곳의 만연한 비리를 없애는데 총력을 쏟아 달라.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이 인정받는 사회를 만들지 않으면 편법과 부정이 우리 사회를 지배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한 것은 학생의 학부모로서 빨리 대통령이 시작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