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의 성공적 발사를 기원한다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 발사가 오는 19일로 확정되면서 이제 성공 확률이 얼마나 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50년대 이래 1990년대까지 세계 곳곳에서 이뤄진 우주발사체 발사의 통계를 보면 전체 4천379건의 발사 시도가 있었으며 발사 성공률은 91.1%로 집계됐다. 하지만 우리나라 처음으로 과학기술위성 2호를 지구 저궤도에 진입시키는 나로호 발사와 마찬가지로 해당국에서 첫번째로 위성을 발사했을 때의 성공률은 27.2%에 불과한 실정이다.  역대 자국 땅에서 자력으로 위성을 쏘아 올린 우주클럽(Space Club) 9개국 가운데서도 첫 발사에 성공한 나라는 러시아(옛 소련), 프랑스, 이스라엘 3개국 정도다.  이번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는 나로호는 러시아 측이 1단 로켓, 우리가 2단 로켓 개발을 맡는 등 한국-러시아 공동으로 개발, 완료됐으며 이번에 첫 시험발사 단계에 와있다. 이와 관련해 나로호의 핵심적인 기술인 1단 로켓을 개발한 러시아의 발사 성공률은 주목할 만하다.  러시아는 1950년대 이후 1990년대까지 통계치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우주발사체 발사 시도(2천770건) 및 가장 높은 발사 성공률(93.5%)을 자랑한다. 같은 기간 미국의 경우 러시아의 절반 정도인 1천316건의 우주발사체 발사 시도가 있었고 성공률은 87.5%다.  이와 관련, 그간 선진국들의 성공 사례에 대한 연구가 많고 과학기술 수준이 급격히 향상돼 그 어느 때보다 발사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게 우리나라 우주과학계의 대체적 분석이다.  러시아로부터의 기술이전으로 말도 많았지만 반드시 이번 발사가 성공해서 기대치에는 못 미치더라도 우주 강국으로 가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