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의 식량은 북의 군량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핵실험 직후인 10월 18일 국방위원회 김익현 군수동원 총국장에게 “남조선에서 식량이 들어오게 될 것이며, 부족되는 식량(군량미)은 쌀이 들어오면 더 보충하라”고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중앙일보가 4일자로 전했다.
또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최근 농업 현황을 집중 검열, 13명의 당과 농업위원회 소속 간부들을 비롯해 다수를 처벌토록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 추곡 생산량이 210만톤이지만 이를 350만톤으로 허위 보고한 혐의다.

고려대 북한학과 남성욱 교수는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동지께서 군수동원 총국장에게 하신 말씀’ 자료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국 결정 제122호'(2006년 11월 3일) 등 두 문건을 입수해 공개했다.

이 자료를 보면 김 위원장은 군수동원 총국장을 접견, “보고된 자료를 보니 당에서 세운 (전쟁 예비 식량) 목표의 83%를 확보하였다고 하는데…”라며 “지금은 다른 나라에서 식량을 지원해 줄 전망이 없지만 결국 남조선에서 식량이 들어오게 될 것입니다. 부족되는 식량은 쌀이 들어오면 더 보충하도록 합시다”라고 말했다.

또 비서국 결정문은 “최근 당 중앙위원회 집중 지도 검열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적지 않은 농업 부문 일군들은 농업생산 실적을 허위로 작성하여 보고하였으며 개인 사취했다”며 “결과 금년도 농업생산 실적 210만t을 350만t으로 허위 조작, 인민경제 계획 수립에 혼란을 조성하였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황해남도.평안남도의 도당 농업 비서 ^황해남도.평안북도의 농촌경리 위원회 위원장 함경남도 도당 경제 비서 등 모두 13명을 출당(黜黨), 철직(撤直.직위해제), 혁명화(교육)시키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