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강한 의지 드러냈다

세종시 원안 수정에 대해 정치권에서도 갈등이 증폭되고, 국민들도 불안해하고 있는 시점에서 대통령이 나서서 국민과의 대화를 선택한건 잘한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여권내에서도 불협화음이 나고 야당은 물론 세종시가 어떤 방향으로 갈지 우선 세종시발전방안에 대한 대안이 발빠르게 준비되고 있는데, 정치권에서도 논란은 접어두고 그 대안을 기다리고 있는 시점에서 대통령의진정성을 가진 원안수정에 대한 입장은 개인적인 이익을 떠나 많은 날들을 고뇌한 흔적을 볼수 있었다. 세종시원안에 대해 가만히 둔다면 편하겠지만 다음정권이나 국가의 백년지계를 위해선 수정을 해야한다는걸 정치적으로 힘들지만 바꾸어야 한다는 생각이었다고 하는데 이제라도 나서서 소신을 분명히 한것은국민들 입장에서 보면 분명 공감할만한 일이다. 국민의 선택으로 당선된 이명박대통령이 잘못된 법안을 그냥 모른척 있어선 안되겠다는 양심적인 판단과수정안이 결코 정치적인 의도나 욕심으로 주장하는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번 토론으로 알게되었고,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세종시수정론에 대한 필요성과 그 대안을  들을수 있다는것이 차라리 잘못된 법은누군가 나서서 용기를 가지고 바꿔야 하는데, 대통령이 그 역할을 한다는것에 박수를 보낸다.입다물고 눈을 감고, 모른척 편한대로 그 위치를 지키는 것보다 용기있게 나서서 잘못된것을 잘못됐다고밝히는 것도 정치인의 자세라고 생각한다.세종시가 잘될수 있는 방향으로 가길 기대하고 그것이 충청권은 물론 국가에도 이익이 되는 결정이길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