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부정비리가 없는 대통령의 관리능력

청와대는 25일 이명박 대통령 취임 2주년을 앞두고 “지난 2년은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한 시기”라며 “가장 중요한 성과는 ‘할 수 있다’, ‘하면 된다’는 국민적 자신감을 되찾은 일”이라고 전했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 성과로 평가받아야 한다는 이 대통령의 국정운영 철학과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낳은 결실”, “역대 정권은 3년차에 접어들면서 대형 부정·비리 스캔들에 휘말린 경우가 많았지만 이명박 정부는 그런 게 없다”면서 “이 대통령이 대부분의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는 등 솔선수범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노사관계와 남북 문제도 철저한 원칙에 입각해 흔들림 없는 리더십을 발휘함으로써 국민으로부터는 물론 국제적으로도 신뢰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한국 정치의 생산성과 효율성이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 점은 대단히 아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남은 과제는 내부지향적인 한국 정치의 후진성을 극복하고 선진국 수준으로 정치 업그레이드를 달성해내는 것”이라며 “토론과 합의, 상식과 절차적 민주주의가 존중받을 때 대한민국은 당당한 선진국으로 비로소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