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일본땅표기- 지금은곤란하니 기다려달라 -요미우리신문보도

[머니투데이 송기용기자][(상보)야부나카 외무성 차관, 권철현 주일 대사에게 해명] 일본 정부는 15일 “독도 영유권 명기 방침이 14일 오전에야 결정됐다”며 “지난 9일 G8 확대정상회담에서 후쿠다 총리가 이명박 대통령에게 ‘다케시마(독도)를 쓰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는 요미우리 등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야부나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일본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의 독도 명기 문제와 관련, 항의 방문한 권철현 주일 대사에게 “그 시점(9일 회담)에서는 일본 정부의 방침이 결정되지 않았으며 (언론 보도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권 대사는 “오늘 요미우리신문 2면에 보도된 독도 관련 이 대통령 발언은 사실과 전혀 다르고, 상황을 곡해할 수 있다”며 일본 정부가 즉각 시정조치를 취해 달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에 대해 야부나카 차관은 “요미우리 보도에 어떻게 대응할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요미우리는 지난 9일 G8 확대정상회담 당시 후쿠다 총리가 이 대통령에게 “일본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표기하겠다”고 통보했고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이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고 말했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