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동풍(馬耳東風)에 더 이상 매달리지 마라

전시 작통권을 2009년까지 넘겨 가져 가라는 미국의 줄기 찬 주장을 들어 보면,

전략적 유연성을 갖추기 위한 미국의 세계 군사전략이 우리 때문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 아닌가.

칭얼대는 아이가 성인이 되어도 치마 폭을 잡고 칭얼대는 형국이라는 건가?

전작권은 이제 `루비 콘 강`을 건너 갔다는 생각이다.

한미동맹 하에서 미국이 원하는`09년까지 그 지휘권을 가져 오되, 우리도 유연성을 회복,대북협상의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는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이다.

독자적 우리 군대의 지휘 통제권,한국동란 이래 역대정권이 미국에 줘 왔던 약소국의 비애?가 아니 였던가.
진작에 당당히 돌려 왔어야 했지만,우리 그 놈의 군사력 경제력이 보 잘 것 없다 보니, 미국에 위탁해 왔던 것.

가져 가라는 미국에 제발 돌려 주지 말라거나,가져는 가겠는데,그 시기를 유예해 달라는 등
더 이상 애걸조의 나약한 모습을 보이지 말기 바란다.

당당히 가져다가 보라는 듯이 우리의 자구책의 방향을 설정하는데 매우 큼직한 전환점으로 삼자는 것이다.

성인이 다 된 아이의 칭얼댐은 보는 사람들도 딱하게 만들고,세계 사람들도 웃기고 말 것 아닌가.
민초들의 생명과 국가의 존망…이제는 우리 힘으로라도 개척해 나가고 지켜 나가야 할 때이다.
한미동맹이 있더라도, 우리의 자존을 지키기 위한 군사력은 우리를 위협하는 이웃 나라들이
존재하는 한 꾸준히 갖춰 나가야 할 숙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