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폭력자는 서울남부지법 형사1단독 이동연 판사에게로

앞으로 모든 폭력자는 서울남부지법 형사1단독 이동연 판사에게서 판결을 받아야겠다. ‘극도로 흥분해서 고의성 없이 벌인’ 폭력이었다고 하면 모두 무죄 아니겠는가? 폭력이란 대부분 극도의 흥분상태에서 일어난다. 강기갑의원이 국회 사무총장실에 난입해 집기를 부순 것은 “극도로 흥분한 상태에서 고의성 없이 한 일”이라며 무죄를 선언한 이연동 판사에게 극도로 흥분한 상태에서 고의성 없이 폭행을 가해도 무죄가 되는지 묻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