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북한을 무력공격하지 않는다.

원인은 의외로 간단하다.
즉 미국이 이번 북한핵실험을 빌미로 북한을 친다면 중국은 바로 “평화”중재자
로 앞장서서 일방면으론 일체의 외교수단을 동원해서 사태의 진일보되는 확산을
저지하고 다른방면미국의 외과수술식의 공습이 북한의 핵시설을 철저히 파귀하길 바란다.
그리고 적극적으로 국제사회에 호소해서 미국의 공격을 억제하고 자신들의 이익담보인 김정일정권이 무너지지 않는 전제까지 노력할것이다.

이러면 역시 중국이 제일 바라는 상황이 펼쳐진다.

즉 역시 중국한테도 엄청 부담가고 심복지환인 북한의 핵시설을 바로 적수 미국의 힘과 손을 빌어 처치해버리는것이고 다른 한 방면 김정일정권을 끝까지 보존할수 있는것이다. 진일보로 북한을 통제할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창조한셈이다.

그리고 미국의 돈과 힘을 쓰면서도 중국의 해를 근치하고 중국의 좋은 노릇을 하는것이다. 그리고 평화유지 반전의 좋은 명성을 얻고 국제적으로도 한층 더욱 위망이 높아진다. 반면에 미국은 명성이 더욱 어지러워질수 있고 반미세력국가가
더한층 장성할수 있다 이것 역시 중국이 노리는것이다.

미국은 사전에 이미 면밀하고 치밀한 판단과 예측을 통해서 중국의 의도를 깨달았을것이다.
때문에 북한을 무력공격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것이다.

물론 이라크 이란 등 문제에 발이 잡혀서 북한문제에 대해서 더이상의 과도한 병력과 정력을 투입시키기 어려운 자체의 제한과 북한지역은 실질상에서 미국의 근본적인 핵심이익과 거리가 있기때문이다. 바로 북한에 미국이 노리는 자원이 부족한것과도 관계있다.

하지만 일단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기타 국가도 자칫하면 같이 따라갈수 있기에 미국으로선 어떡하나 막아야 한다.

북한핵실험 제지 방안은 대체적으로 3가지 가 검토되고 있다.
하나는 무력공격,
하나는 담판
하나는 제재.
그중에서도 담판+제재가 가장 미국의 이익에 맞는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