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정당시 첫 포고문(임희경님글펌)

미군정이 시작될 때의 첫 포고문입니다. 어떻게 보면 우리나라 최초의 법이라고 할
수 있죠. 지난일 들춰서 뭐할꺼냐는 소리는 하지 마십시오. 그야말로 잘못낀 첫 단
추 입니다. 이 포고문때문에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친일, 친미파들이 춤을 추고 날뛰
는 것이니.. 지난일이라고만 할 수 없습니다. 이 자료는 수업시간에 받은 교수자료
를 인용한 것입니다.

– 태평양방면 미군 육군부대 총사령부 포고 제1호 –

조선인민에게 고함

태평양방면 미군 육군부대 총사령관으로서 나는 이에 다음과 같이 포고함
일본국 정부의 연합국에 대한 무조건 항복은 우 제국(諸國) 군대간에 오랫동안 속행
되어온 무력 조인한 항복 문서 내용에 의하야 나의 지휘하에 잇는 승리에 빗나는 군
대는 금일 북위 38도 이남의 영토를 점령한다.
조선 인민의 오랫동안의 노예상태와 적당한 시기에 조선을 해방 독립시키리라는 연
합국의 결심을 명심하고 조선인민은 점령목적이 항복문서를 이행하고 자기들의 인
간적 종교적 권리를 보호함에 있다는 것을 새로이 확신하여야 한다.
태평양방면 미군 육군부대 총사령관인 나에게 부여된 권한에 의하야 나는 이에 북
위 38도 이남의 조선과 조선 주민에 대하야 군사적 관리를 하고저 다음과 같은 점령
조건을 발표한다.

제1조 북위 38도 이남의 조선영토와 조선인민에 대한 통치의 전권한은 나의 권한하
에서 실시한다.

제2조 정부의 전 공공(公共) 및 명예직원과 사용인 및 공공복지와 공공위생을 포함
한 전 공공사업기관의 유급 혹은 무급 직원 및 사용 중인 중요한 사업에 종사하는 기
타의 모든 사람은 새로운 명령이 있을때까지 그의 정당한 기능과 의무를 실행하고
모든 기록과 재산을 보존 보호하여야 한다.

제3조 모든 사람은 급속히 나의 모든 명령과 나의 권한하에 발한 명령에 복종하여야
한다. 점령부대에 대한 모든 반항행위 혹은 공공안녕을 문란케 하는 모든 행위에 대
하여는 엄중한 처벌이 있을 것이다.

제4조 제군(諸君)의 재산소유권리는 존중하겠다. 제군은 내가 명령할 때까지 제군
의 적당한 직업에 종사하라.

제5조 군사적 관리를 하는 동안에는 모든 목적을 위하여서 영어가 공식언어이다.
영어 원문과 조선어 혹은 일본어 원문 간에 해석 혹은 정의에 관하야 어떤 애매한 점
이 있거나 부동(不同)한 점이 있을 때에는 영어 원문이 적용된다.

제6조 새로운 포고, 포고규정 공고 지령 및 법령은 나 혹은 나의 권한하에서 발출될
것으로 제군에 대하야 요구하는 바를 지정할 것이다.

-1945년 9월 9일

태평양방면 미군 육군부대 총사령관 더글라스 맥아더
/주한미군 미군관련 자료실에서 임희경님 글을 퍼왔습니다…읽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