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핵을 폐기하고 국제사회에 협조를 구해야

북한은 화폐개혁으로 임금 100배 인상 효과가 있었지만 물가가 15배 올라 실질적인 임금인상 효과는 7배 수준에 그쳤고, 이 때문에 공산품 거래를 금지했다가 재허용하는 등 정책이 후퇴하고 있다는 게 국정원의 설명이다. 원세훈 국정원장은 북한의 외자유치 창구인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이 100억 달러 규모의 외자를 유치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북핵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그런 대규모 유치는 힘들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북한은 핵을 폐기하고 국제사회에 협조를 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