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들이 대한민국을 바라보는 시각 (펌)

이것이 봐로 한국 축구의 현주소 입니다.

월드컵 본선도 아니고 평가전에 모여서 응원하는 멍청한 나라가 한국이다.

◇ “아직도 2002년인줄 안다” – 잉글랜드 더 선지 기자

◇ “16강 그냥 가는줄 안다” – 스웨덴 축구기자

◇ “축구가 뭔지도 모르면서 붉은옷을 입고 대한민국을 외친다”- 미국 스포팅 라이프지

◇ “2002년도를 제외하고 축구수준에 비해 항상 본선에 진출해서 가장 먼저 짐싸는 나라” – 독일 네셔널 풋볼지

◇ “감독만 바뀌면 언론에서 영웅만들어주는 나라” – 프랑스 축구기자

◇ “매번 약팀들과 경기를 하여 선수들 기살리기와 국민들의 여론에만 신경쓰는 축구문화의 나라”-프랑스 축구기자

◇ “한국 기자들은 잘 훈련된 스파이들이다”- 토고 오터 피스터 감독

◇ “염탐꾼 없는 한국의 베이스캠프…무관심이 더 애처롭다”-한국 모 스포츠지 기자

◇ “한국은 월드컵 본선에 오를만한 자격이 없는 나라”- 우크라이나 공격수 안드레이 셰브첸코

◇ “자국리그는 관심없고 무조건 국가대표만 응원하는 나라”-영국 BBC방송

◇ “국민의 축구에 대한 열정만큼 축구에 대한 문화와 시각이 가까운 나라 중국보다도 뒤떨어진 변방국가”-네덜란드 축구전문기자

◇ “한국은 승점은행이다. 한국과 같은 조가 되기를 어느 나라나 바라고 있다”-브라질 방송

◇ “박지성 없으면 껍데기인 나라”- 토고 아가사 골키퍼

◇ “한국의 경기력에 대해 잘 모른다. 지난 월드컵 당시 기억나는 것은 팬들의 광적인 응원 뿐이다”- 데일리 익스프레스지 기자

◇ “한국이 지난 월드컵처럼 4강에 들 수 있겠냐(웃음)”-데일리 레코드지 기자

◇ “이운재가 가장 위협적”-스위스 코비 쿤 감독

◇ “상대팀 국가나올때 꽹가리치고 괴성을 지르는 꼴불견” – 스코틀랜드 중계진

출처-다음 2006 독일토론방- 크루즈님의 글입니다.

마음아프지만… 틀린말이 하나도 없네요…우리나라가 승점은행이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