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를 촛불도시로 만들려는가?

세종시와 관련된 야당의 반대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은 “야당은 세종시를 정치도시, 시위도시, 촛불도시로 만들려고 하는가?”라는 제하의 논평을 내고 대응태세를 곧추세웠다. 12일 조해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세종시 정부안이 발표되자마자 야당이 기다렸다는 듯이 세종시에 돗자리를 깔았다”며 “정부안의 내용, 그에 대한 충청주민들의 뜻, 다수 국민들의 뜻은 안중에도 없다”고 야당의 공세를 질타했다.  논평은, “충청주민과 국민들이 정부안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어떤 선택과 결정을 내려줄지에 대해 겸허하게 기다리는 마음, 존중하는 마음이 눈곱만큼도 없다”며 “반대를 위한 반대, 선거만 생각하고 표만 좇는 데 이골이 난 야당, 나라와 국민의 장래는 애당초 관심 밖인 야당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수위를 높여 비판했다. 이어, “충청 주민과 다수 국민들은 구태의연한 선동에 조금도 휘둘리지 않고 정부안을 이리저리 살펴보고, 이모저모 따져보고 지역발전과 나라발전을 궁리하고 있다”면서 “세종시를 정치도시, 시위도시, 몸싸움과 촛불도시로 만드는 것이 야당이 생각하는 세종시의 미래, 충청발전의 청사진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충청지역과 다수 국민의 뜻이 하나로 모아져서 큰 흐름을 이루게 되면 정략에 눈이 먼 야당은 민심의 거대한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참담한 결과를 맛보게 될 것”이라며 “야당은 이제라도 충청주민과 국민의 뜻을 겸허하게 기다리고, 그 뜻을 받드는 자세로 돌아와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