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정부분할은 비효율 극치

한나라당 김무성 의원은 18일 세종시 해법으로 대법원과 헌법재판소 등 7개 독립기관들을 세종시로 보내자는 절충안을 제시하면서 “박근혜 전 대표에게 부탁하고 싶은 점은 관성에 젖어 바로 거부하지 말고 심각한 검토와 고민을 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행정부에도 있었기 때문에 정부분할의 비효율 극치는 누구보다 잘 안다. 정부 분할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정부 분할의 비효율은 조금만 깊이 생각해 보면 누구나 알 수 있다. 원안을 고수 하려는 자는 국익보다는 정치적 성향을 고려하고 있다. 사리사욕을 버리고 수정안에 동참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