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은 없고 양심도 없고 남은것은 망국으로가는 북..

북한 인민보안성과 국가안전보위부는 8일 ‘연합성명’을 발표, “남조선당국의 반공화국 체제 전복 시도가 위험 수위를 넘어서고 있어 수수방관할 수 없다”며 “온갖 적대세력의 준동으로부터 사회주의 제도와 나라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혁명강군의 총대는 물론 인민보안 및 안전보위군의 모든 역향과 수단이 총동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양대 공안기관인 인민보안성과 국가안전보위부의 연합성명을 낸 것은 처음이다. 두 기관은 ‘우리의 존엄높은 체제와 나라의 안전을 해치려는 반공화국 광신자들을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것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우리에게는 아직도 다 말하지 않고 다 공개하지 않은 최첨단의 세계적인 타격 역량과 안전보위 수단이 있다”면서 이같이 위협했다. 성명은 남측의 체제전복 시도 사례로 “서해 ‘북방한계선’고수를 노리는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의 모험적인 군사적 준동”, “전연(전방)과 해안, 국경지역을 통해 감행하고 있는 분별없는 ‘대북내부교란’ 작전”, “반공화국 삐라 살포 행위가 전방에서 종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 “온갖 정탐역량과 수단이 투입된 체제전복 책동이 우리나라 주변으로부터 내륙지대 깊이까지 뻗치고 있는 것”을 꼽았다. 성명은 특히 이런 활동에 남측의 국정원, 통일부, ‘극우보수세력’ 외에 “사람으로 살기를 그만두고 오물장으로 밀려간 인간쓰레기들까지 동원되고 있다”고 말해 주목된다. 성명이 언급한 “인간쓰레기들”은 탈북자들을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최근 화폐개혁, 시장폐쇄 이후의 혼란스런 북한 내부 사정이 탈북자들과 관련 인터넷매체들을 통해 비교적 신속히 외부에 알려지고 있는 상황에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성명은 또 “사회주의 체제 전복과 내부 와해를 노린 어중이떠중이들의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이며 반평화적인 책동을 짓뭉개버리기 위한 전면적인 강력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남조선 당국은 민족적 화해와 협력, 평화통일과 번영에 역행하는 모든 모략기구들과 당국기관들을 즉시 해산하고 그 주모자들을 민족공동의 이름으로 매장해버리기 위한 응당한 조치를 취하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