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 출생의 기원

신라에해당하는 경상도일대에는 가라,가야라는 부족 연맹체가 자리잡고
있을시기에, 내몽골동북부,요동일대에는 대격변이 일어납니다.
진의 팽창책으로 그곳에살던 종족이 밀려나게 됩니다.

홀~순,촐~순,초~순 이라고 불리우는 순-누족 순누족이 한자어로 흉노라고
불리우는 호-르계열의 호족,즉 동호족입니다.
이 동호족은 삼조선의 제후국에 해당하는 부족국가라고 할수 있습니다.

동호라고 불리우는 부족이 한부류가 동쪽으로 이동하여 남진하게됩니다.
가는곳마다 이미 자리잡고있는 부족에게 밀려 지금의 신라라고 불리우는
경상도 최남단 경주지방으로 내려와 정착을 하게 됩니다.

한부류는 회수와 양자강일대로 내려와 정착을 하게됩니다.
이부류는 우리가 알고있는 강회신라,즉 대륙신라의 모태가 됩니다.
동호라는 부족이 일시대 사라진것은 바로 이것을 말합입니다.

반도 최남단으로 내려온 동호족은 그곳에 이미 터를 잡고 살던 가라,가야부족
과 살게되면서 사로신라를 세우게되고,나중에는 가야부족과의 물러설수없는
한판승부를 벌여 가야를 왜로 몰아내고 신라라는 나라를 건국하게 됩니다.

신라의 성씨중에 박씨라는 성씨의 기원을 보면내몽골북동쪽의 종족들이
자주사용하는 언어중에 박타르라는 용어가 자주나오는것도 이를 증명하는
이유입니다.

박타르-게레 라는말이 바로 배달겨례라는 뜻입니다.
박타르에서 박씨가 나온것이며, 박씨의 원래뜻은 배달이라는말과 상통한다고도
볼수 있을것입니다.

진시황이 감숙성 최서북단 일대에 장성을 축조하면서 많은 동호족을
투입하였는데, 이때 도망친 사람들이 바로 반도신라땅으로 이주하게됩니다.
그후 한나라때 삼조선이 무너지면서

대거 동족이 있는 반도신라땅으로 이동을 하게 됩니다.
신라의 진정한 기원은

가야부족과 동호족과의 결합에의해서 태어난 나라라는 사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