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노총의 파업결의, 경제회생은 물건너간다

한국노총이 한나라당과의 정책연대를 파기하고 총파업을 선언,  한동안 잠잠했던 노사갈등이 증폭될수있다. 한국노총이 복수노조 허용 및 유급전임제 폐지를 저지하기 위해 총파업을 결의했는데. 노사관계선진화를 위해 복수노조 허용과 유급전입제 폐지는 반드시 필요한 사안인데 노총이이를 거부하고 연대투쟁에 나서는것은  용납할수 없다. 간신히 일어나려는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그것은 염두에 두지 않고, 단지 머리띠를 두르는것이시급한것인지..국가가 이런 파업으로 위기에 몰리면 세계의 어떤 국가가 또 어떤 기업이우리나라에 투자를 하고 관심을 갖을까..노사협력을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국가경쟁력을 높이려는의지를 보여주지는 못할망정..이런 극단적인 파업예고에 솔직히 이기적이라는 생각까지 든다. 그동안 불법파업을 일삼아 온 민주노총과의 연대투쟁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민노총이화색이 되어 반기는 상황에서 과연 이 두 노총이 끝장을 보는것이라며 강경투쟁을 벌인다는 말에벌써부터 나라가 시끄럽고 투쟁으로 물들 시위현장을 보는것같아 씁쓸한 기분이 든다. 정부도 최악의 경우로 가는것을 두고볼것이 아니라 대화와 타협을 통해 이 사태를 진정시키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