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바마의 힐러리 끌어 안기? 한국 정치권에 이는 미묘한 파장

 버락 오바마가 전번 민주당 대선 후보 낙점전에서 강력한 라이벌 정적이 었던 같은 당 클린턴 힐러리를 자기 정권의 국무장관에 영입하기로 함으로써,그의 포용력을 크게 과시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힐러리의 미 정치권에서의 비중이나,코드로 볼 때,오바마 정권 핵심 요직에 힐러리를 앉혀 놓는다는 것은 여러 모로 정권의 안정성도 도모하고,여타 클린턴 문하생 각료들과의 호흡을 잘 맞추며 국사를 끌고 갈 수 있을 것이라는 이점도 있다고 볼 때, 오바마의 이번 인사는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그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는 점을 부인할 수가 없을 것이다.  우리 정치로 돌아 와,이번 바다 건너 미국에서 일어 난 인사 문제를 재조명해 본다면,얼핏 지난 한나라당 후보 경선에서 MB대통령에 박빙의 표차로 패배한 박근혜 전 한당 대표를 연상할 수 있겟다는 것이고,무슨 이유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MB대통령은 상금까지도 박 전 대표를 특별히 포용할 의사가 없다는 사실은 울 정치권에 현실적 풍토론이 지배하고 있음을 말해 주고 있는 것이 되어 미묘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는 느낌이다.  `정치는 마음을 비우는 것`이라는 묘한 말을 남기고 있는 박 전 대표의 말도 그 함축하고 있는 의미가 다분히 심오하다는 것이고,한당 일부에서 말하는 한국적 풍토론도 MB대통령의 포용력이나 리더십의 함량?을 방어하려는 일부 한당 `충신들`의 변론처럼 들리고 있는 것도 묘한 파장을 일으키는데 여러 모로 기여하고 있다는 것이 재미 있다.  한 때 MB정부 출범 초기 총리기용설이 없었던 것도 아니였지만,알기로는, 그 때 박 전 대표가 정중히 사양했다거나 고사를 했다는 설도 있고 해서 그냥 넘어 가긴 했지만,이제 와서 생각하니,MB대통령의 심중에는 그 때나 지금이나 박 전대표를 ,오바마가 힐러리를 끌어 안듯,포섭할 의사는 없었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고,이런 진단은 언젠가는 진실로 들어 나 후세 사람들의 인구에 회자되리라는 것은 분명하다.  어쨌거나,대국의 대통령과 소국?의 대통령은 그 포용력에서도 꼭 차이를 보여야 하는 것인지는 내 알 바가 아니지만은,다시금 한국적 정치 풍토론에 긍정표를 던져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그것이 자꾸만 마음에 걸린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