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나 MBC나 왜곡 보도 하는데는 도사군.

청와대는 지난 9일 한일 정상회담 당시 독도와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이 후쿠다 일본총리에게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고 보도했던 요미우리 신문이 인터넷에서 문제의 기사를 삭제했다고 말했습니다.김은혜 부대변인은 문제의 기사가 잘못됐다는 점을 요미우리 신문이 사실상 인정한 셈이라고 설명했습니다.한편, 문제의 기사는 현지 취재기자가 아닌 정치부 기자가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일본 측의 언론플레이 가능성을 거듭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