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영수,아웅산,KAL 사건은 김정일이 지시한 것이다 !

한국이 이스라엘식으로 보복하였더라면…   趙甲濟 김정일은 세 번 암살되었을 것이다.     1972년 善의 뮌헨에서 열린 여름 올림픽의 선수촌으로 침입한 팔레스타인 ‘검은 9월단’ 테러단이 이스라엘 선수 및 코치들을 인질로 잡아 경찰과 대치한 끝에 11명을 죽였다. 서독 경찰관 1명도 사망하였다. 테러단 5명이 총격전으로 죽었고 세 명이 잡혔다. ‘검은 9월단’은 그 뒤 서독의 루프트한자 여객기를 납치하여 善 정부를 위협한 끝에 잡혀 있던 세 명의 동료를 구해냈다.     골다 메이어(여성) 이스라엘 총리는 이 테러를 기획하고 가담한 범인들을 암살하는 조직을 만들게 하였다. 정보기관 모사드와 이스라엘 군대가 합동으로 특수조직을 만들었다. 이 팀의 첫 작전은 1973년 4월 레바논의 베이루트로 침투하여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의 정보책임자 모하메드 유수프 알 나자르 등 세 명을 죽이는 일이었다. 이 特攻작전의 지휘관은 나중에 이스라엘 군의 총참모장, 그리고 수상이 된 에후드 바락(현재 국방장관)이었다. 이 국가公認 암살단은 주로 유럽과 중동을 돌아다니면서 팔레스타인 테러단을 추적하여 죽이기 시작하였다.     그러다가 실수를 하였다. 1973년 6월 노르웨이 릴리함메르에서 한 모로코인을 뮨헨사건 관련자 알리 하산 살라메로 誤認하여 암살하였다가 요원 다섯 명이 붙들렸다. 이스라엘 정부는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2년 뒤 옥살이하던 요원(여성 2명, 남성 3명)을 전원 송환받았다. 이스라엘 암살팀은 살라메에 대한 추적을 포기하지 않았다. 드디어 1979년 1월22일 그를 베이루트에서 발견, 원격조종 폭탄으로 죽였다.     뭔헨 테러에 대한 보복작전은 ‘神의 분노’라는 암호명을 가졌다. 1992년까지 20년 동안 계속되었다. 얼마나 많은 테러관련자들을 죽였는지는 알 수 없으나 수십 명으로 추정된다. 뭰헨 사건 관련자 중 생존자는 두 명이라고 한다. 이 보복작전을 소재로 한 영화가 수년 전 개봉되었던 ‘뮌헨’이란 작품이다. 스필버그가 제작하였다.  한국이 이스라엘 같이 보복하였더라면 1.21 청와대 습격사건 관련자, 육영수 여사 암살사건 관련자, 아웅산 폭파사건 관련자, KAL기 폭파사건 관련자들은 다 죽었을 것이다. 김정일은 세 번 암살되었을 것이다. 육영수, 아웅산, KAL 사건은 김정일이 지시한 것이다. 국가가 自國民에게 가해진 외부세력의 危害에 대하여 보복할 생각조차 갖지 않는다면 正義 불감증에 걸렸다고 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