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통령 가나에 우리기업의 진출을 지원해 줄 것을 당부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존 마하마 가나 부통령을 접견, 양국간 경제협력, 개발협력 증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통령은 “가나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민주화되고 안정적인 성장을 하고 있는 나라”라고 평가한 뒤 “한국은 아프리카 국가들과 관계를 강화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또 가나의 원유 및 천연가스 개발사업과 관련해 양국 석유공사간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의했으며, 가나의 플랜트 및 인프라 건설 사업에 우리 기업들의 진출을 지원해 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마하마 부통령은 우리 정부의 유.무상 원조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앞으로도 지원을 확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우리의 경제발전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받기를 희망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청와대 관계자는 “양국은 지난 1977년 수교 이후 정치,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오고 있다”면서 “마하마 부통령의 이번 방한을 계기로 양국간 실질협력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세계속으로 힘차게 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