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예산안 처리를 두고///

국회 국토해양위원회는 8일 전체회의에서 3조5000억 원의 ‘4대강 살리기 사업’ 예산을 포함한 내년도 예산안 29조523억 원을 의결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넘겼다.

한나라당 소속 이병석 위원장은 예산안 의결을 선포하고 의원들에게 ‘이의’ 여부를 물어본 뒤 가결을 선포했다. 이에 민주당은 가결 직후 회의 속기록을 근거로 국회법 위반이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이의가 있다고 제의를 했는데 투표로 표결하지 않고 강행처리했다는 것이다.

이번 의사결정은 충분한 토론을 거친 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되어 의결이 이루어 진 것이다. 한나라당은 토론만을 의한 국회가 아니라 결정하고 일을 하는 국회의 모습을 이번 기회에 보인 것이다. 이번에 의결된 예산안을 보면 여당의 당리당약을 위한 예산안은 한건도 찾아 볼 수 없다.

하지만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의원들은 국정을 바로 잡고 일을 하기 보다는 당리당약의 목적으로 할 수가 없다는 입장이어서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노엽히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