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對韓 친밀도 증가를 적극 활용하자

일본 국민의 63%가 한국에 친밀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지지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일본 내각부가 이날 발표한 ‘외교에 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에 대해 친밀감을 느끼고 있다는 응답은 63.1%로 직전 조사보다 6.0%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1978년 조사개시 이래 최고다. 성별로는 남성 응답자의 66.1%가 한국에 친밀감을 느낀다고 답해, 여성의 친밀도(60.5%)를 상회했다. 연령별로는 50대의 한국에 대한 호감도가 67%로 가장 높았다. 일본인들의 한국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진 것은 한류 드라마와 여행 등을 통해 한국에 친숙해졌고,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정부 출범 이후 한일 관계가 어느 때보다 봄바람을 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일본인들은 미국에 대해서도 78.9%가 친밀감을 표시해 사상 최고의 호감도를 보였다. 이는 하토야마 정부가 미국과의 외교에서 각을 세우는 것과 대비된다. 중국에 대해서는 ‘친밀감을 느끼지않는다’는 응답이 58.5%로 ‘친밀감을 느낀다'(38.5%)는 응답을 압도했다. 하지만, 호감도는 직전 조사 때보다 6.7%포인트 호전됐다.  일본의 대한 친밀도 호감을 일본 관광객의 유입증가, 한류의 진정성 재확산, 연예인들의 교류 및 친밀도 제고, 일 지도부와의 교감 확대 등으로 계속 이어지게 할 필요가 있다. 대통령 부인의 하토야마 총리부인 초청 김치 만들기, 탤런트 이서진의 총리부부 수회 면담 등도 좋은 소재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