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뱃속을 채우자는 욕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22일 경남 창원·마산·진해시를 ‘창원시’로 합치는 법안만 통과시키고 경기도 성남·광주·하남시를 통합하는 안은 처리를 보류했다. 민주당이 “여당이 성남시의회에서 통합안을 날치기 처리했으므로 주민투표부터 다시 해야 한다”며 걸고넘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민주당 본심은 따로 있다는 계산이다. 민주당은 성남·광주·하남 통합 전제조건으로 주민투표를 요구하면서도 주민투표 없이 시의회 의결만 거친 창원·마산·진해 통합은 받아들였다. 아예 논리 따위는 돌아보지도 않는 것이다. 민주당의 이런 행동에는 “3개 시가 유지되면 광역화장장 문제로 시끄러웠던 하남시나, 호화 청사 논란을 빚은 성남시 시장선거에선 가능성이 있다”는 선거 계산이 작용한 듯하다. 창원·마산·진해는 민주당이 선거에서 이기기를 바라기 어려운 곳이다. 민주당의 주민을 위한다는 정책은 바로 자기 뱃속을 채우자는 욕심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