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동북공정에 대응하길 거부한다.

국정홍보처가 내년 예산에서 ‘역사왜곡 대응 홍보예산’
3억 5천 300만원을 전액 삭감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정부에서 예산을 늘려 동북공정이며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응할 정책을 펼쳐야 하는데 홍보예산 전액을 삭감하고
해당업무를 동북아 역사재단으로 이관했다는 것은
국정홍보처가 무엇을 담당하는 곳인지 의아하게 합니다.

국정홍보처가 관장하는 사무는
첫째, 국정에 대한 국내외 홍보,
둘째, 정부 내 홍보업무 조정,
셋째, 국정에 대한 여론수렴,
넷째, 정부발표에 관한 사무 등이다.

중국의 동북공정 과 일본의 독도영유권 문제는
당연히 국정홍보처의 업무이기도 합니다.

국정홍보처가 역사 왜곡 대응 홍보를 동북아
역사재단으로 그 업무를 떠넘기는 것은 직무유기입니다.

그들이 관장하는 사무는 국정에 대한 국내외 홍보인데
역사왜곡 대응 홍보사업을 다른 기관으로 이관하다니
서로 협조해서 힘을 합쳐야 마땅할것인데 예산까지
삭감해서 업무를 이관해버렸다는 것은 분명 직무유기입니다.

지금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쳐 동북공정이며 독도에 대해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 정부가 국민의 뜻을
내몰라라 하며 예산까지 삭감 해버린다는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입니다.

우리 정부는 중국의 동북공정을 눈감아 줄려는 모양입니다.
우리 것을 지키지도 못하고 빼앗겨야 하다니 참으로 국민을
실망시키는 참여정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