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이 좋아하는 외국음식 1위는 한식

중국인이 좋아하는 외국음식 1위는 한식

조선닷컴

중국인
들이 가장 좋아하는 외국 음식은 한국 요리로 조사됐다. 중국 시사잡지 ‘샤오캉(小康)’이 최근 칭화(淸華)대 미디어서베이랩과
함께 중국인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음식문화 실태’ 조사 결과 응답자의 12.3%가 한식을 최고의 외국 요리로
꼽았다고 중앙일보가 14일 보도했다.

일본 요리는 10.3%를 얻어 2위, 3위는 3.5%를 얻은 프랑스 요리가 차지했다. 농림수산식품부의 현지 조사에서도 베이징(北京) 내 한국 식당은 783개로 1위를 차지, 2위 일본(536개)을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인들의 한식 사랑은 웰빙 영향이 크다. 이번 조사에서 ‘건강을 위해 먹는다’는 사람이 44.1%로, ‘배를 채우려고’나
‘식도락을 위해’라는 답변을 앞섰다. 채소를 더 먹고 육류를 덜 먹는 건강식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23.5%가 채식 위주의
식사를 하고 있다. 담백한 한식이 웰빙식으로 사랑받고 있는 셈이다.

이 신문에 따르면 중국 요리 중에선
‘마라(麻辣·입 안이 얼얼할 정도로 매운)’한 쓰촨(四川) 요리를 가장 즐기며,
둥베이(東北)·후난(湖南)·산둥(山東)·광둥(廣東) 요리 순으로 선호도가 조사됐다. 좋아하는 맛 역시 ‘매운맛’이 40.5%로
가장 많았고 ‘단맛'(28.4%)과 ‘짠맛'(17.3%)이 뒤를 이었다. 또 ‘맛’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는 중국인들은
47.8%나 돼 ‘영양’을 따진다는 16%를 큰 폭으로 앞섰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음식안전지수는 57.3점(100점 만점)에 그쳐 식품 안전에 대한 중국인들의 우려가 여전히 해소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