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인들의 민심은?

충청인들은 지난번 수정안이 발표될 적만해도 정부와 한나라당에 속았다는 불쾌감을 많이 가지고 있었는데, 사실 국가 전체나 세종시의 발전과 도시다운 기능을 제대로 갖추기 위해서는 이번에 고심 끝에발표된 수정안대로만 추진된다면 굳이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심정이라는 것이다.박전대표와 민주당의 원안을 고집하는 것에 국민에 대한 신의, 약속 이행한다는 측면에서는 인정이 되지만, 그래도 정부가 국익 차원의 국정문제에 대한 수정, 변경 사유가 발생되었는데 국민과의 약속이라는 이유만으로 그대로 추진하는 경우 무책임하고 무능한 정부란 질책을 면키 어려울 것이다.이런 측면에서 세종시 문제해결에 자기주장만을 내세우며 한 발짝도 양보할 수 없다고 버틴다면 이로 인한 피해와 손실을 국민과 국가가 몽땅 뒤집어 쓰게 될 수밖에 없고, 특히 박전대표와 민주당은 이번 명절에 충청인들의 속마음은 의외로 수정안에 대해 찬성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무시해선 안되리라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