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 구성시말을 내보내며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 구성시말을 내보내며 우리 민족회의는 민족기금법 제정 논의가 수차 가로막히면서, 국가적으로 진행되어왔던 친일잔재청산운동이 애초의 방향대로 20세기 민족사에 대한 반성이자 새로운 시대를 여는데 기여할 수 있기 위해서는 이러한 민족자산이 20세기 역사를 반성하고 교훈을 찾아 새세기인 21세기에는 민족번영의 세기로 나아가는데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이를 민족자산에 걸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민족기금법’의 제정이 절실히 요청된다는 시민사회영역의 의사에 기반하여 성립되었다. 따라서 우리 민족회의는 성립과 동시에 <친일잔재청산운동과 민족기금법 제정의 역사적 의미>를 정리하여 내보내면서, 민족기금법의 제정이 시민사회영역의 요청이자 역사적 요청이기에 민족기금법의 제정을 미룰 수 없음을 내외에 분명히 밝혀둔 바 있다. 또한 민족회의의 성립과 동시에 이를 위해 정부 및 시민단체와의 접촉을 표방해 왔던 바, 이를 실현하기 위해 제민족카페들에 민족카페연석회의의 개최를 요청하여, 지난 5.5. 1차연석회의와 5.19. 2차연석회의를 개최하면서 거듭 민족기금법 제정에 대한 시민사회의 요구를 확인할 수 있었다.   우리 민족회의측에서 시민사회영역과의 접촉을 표방하고 나서면서, 다소 불미스런 일들이 벌어지면서 애초 시민사회영역의 요청이 누차 가로막히게 된 데 대해 유감표명을 한 바 있고 역사의식의 결여가 이러한 불미스런 사태를 야기했음을 분명히 밝혔고 관련인사들에 대해 유감표명을 한 바도 있다. 우리 민족회의는 일부 인사들에 의해 역사적 전개가 가로막히는 불행한 역사는 더 이상 반복되어서는 안된다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해 3.7.자 성명과 4.1.자 성명의 취지의 정당성을 재차 확신하며, 불가피하게 재산조사위원회 구성시말을 내보내고자 한다. 이러한 민족회의의 조치가 한국사회의 투명성과 역사발전에 기여하기를 기대하며 글을 내보내고자 한다.  2009.5.30. 민주주의 민족회의 집행부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