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선속에 라디오와 달러지폐를 띄워 인권유린에 항의

탈북자 단체 및 대한민국어버이연합 회원 100여명은 북한 김정일의 생일날 대형풍선 5개에 4천장씩 모두 2만장의 전단을 띄워 보냈다. 이들은 세계인권선언 전문을 담은 전단과 북한의 인권유린 실상을 담은 전단이라고 한다. 대형 풍선에는 휴대용 라디오 30대와 1달러 지폐 200장(200달러)도 함께 담겼다. 이들 단체는 “김정일 생일에 반민족적인 3대 세습과 북한 주민들에 대한 참혹한 인권유린에 항의하기 위해 대북전단을 보냈다”고 했다. 한가지 염려되는 것은 이러한 전단과 물품들이 행여 김정일 정권이 내부통제와 단속을 강화하는 빌미를 주지는 않아야 될 텐데 하는 마음이다. 국내 친북단체들도 북한의 철권독재통치와 인권유린 개선에 한 목소리로 개선을 요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