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와 별자리, 그리고 비파형 청동검

환단고기의 진위논란이 있는 것은 그 내용중에서 후대적인 표현이 들어가 있다는 것도 한가지 이유입니다. 편저를 했다는 것이지요.
처음 찍어낸 영인본의 경우 정오표가 붙어 있습니다.
그것은 당시에 맞게 표현을 손봤다는 것이지요.

또 너무 잘나간(?)다는 것도 이유겠지요.

그러나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있습니다.
4000여년전의 우리 독자적인 별자리 기록들이 근소한 오차로 맞아떨어지는 것입니다. 이것은 속일 수 없는 과학적 증거지요.

아무튼 전에 일본과 중국의 학자들이 고대 중국 유적을 발굴하다가 그냥 덮어버렸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아래의 기사가 그 사실인가 봅니다.

황하문명보다 앞선 시기에 비파형 청동검과 갑골문이 있었다는 것이 드러났으니 중국측으로서는 당황했을 것입니다.

환단고기의 본격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中, 역사왜곡 넘어 ‘文明 훔치기’ 시도
[동아일보] 2005-09-21 03:32

《고구려사를 중국사로 편입하려는 중국 정부의 동북공정(東北工程·2002∼2006년)이 단순히 고구려사를 뺏어가려는 차원을 넘어서서, 아시아 동북지역 고대문명 전체를 자신들의 것으로 삼으려는 문명사적 침략의 일환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즉, 중국의 신화시대를 역사시대로 편입하려는 단대공정(斷代工程·1996∼2000년), 중국문명의 기원을 추적하는 탐원공정(探源工程·2003년∼)과 결합해 한국 고대 문화의 뿌리가 될 수 있는 동북지역 고대 문명을 통째로 중국사로 간주하겠다는 시도인 것.》
중국은 최근 중국 지린(吉林) 성 지린(吉林) 시에 있는 고구려 용담산성의 안내 간판에서 “고구려인은 조선인이 아니다”라며 “최신 연구에서 고구려인은 은(殷=상·商) 계통의 사람으로 확정됐다”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는 고구려인이 동이(東夷)족의 하나인 예맥(濊貊)계라는 기존 학설을 뒤엎고 중국의 고대국가인 하상주(夏商周) 3국의 하나인 상의 후손이라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이런 주장은 동북공정을 주도해 온 중국사회과학원 변강사지연구중심이 펴낸 ‘고대 중국 고구려 역사 속론’(2003년)에서 이미 그 모습을 드러냈다.
이 책은 “고구려 민족은 염황(炎黃)씨 족에서 유래했다”며 “하상주 단대공정에서 공포한 ‘하상주연표’에 근거하면 고구려인이 은상(殷商)씨 족에서 분리된 것은 기원전 1600∼1300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책을 번역 중인 서길수 서경대 교수는 “고구려 민족이 은의 후손이라는 주장은 중국 내 고구려학 전공자들 사이에서도 소수의견으로 이 책의 편집에 참여한 겅톄화(耿鐵華·58) 퉁화(通化)사범대 고구려연구소 부소장 정도가 주장하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소수의견이 단대공정, 탐원공정과 맞물리면서 졸지에 주류학설로 떠오른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주장이 어떻게 나오게 된 것일까. 이는 중국 랴오허(遼河) 유역의 고고학적 발굴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중국인들은 중화문명이 황허(黃河) 유역의 신석기∼청동기 문화에서 기원한 것으로 해석해 왔다.
그러나 랴오허 유역 일대에서 신락(新樂·기원전 7000년경), 소주산(小珠山·기원전 7000년경) 흥륭와(興隆窪·기원전 6000년경), 홍산(紅山·기원전 3500년경), 하가점 하층(夏家店 下層· 기원전 2400∼1500년) 등의 신석기와 청동기 시대 유적이 대거 발굴되면서 중국 당국은 위기의식을 느끼게 됐다.

랴오허 유적에서는 빗살무늬토기와 돌무덤, 비파형 청동검 등 그동안 한반도 문화의 특징으로 설명되던 유물들이 대거 출토됐다.
랴오허 유역 고대 문명이 우리 민족의 기원과도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또 이들 지역에선 한자(漢字)의 원형으로 추정되는 갑골문이 대거 발굴된 허난(河南) 성 은허(殷墟)의 은나라 유적(기원전 1700∼1100년)보다 훨씬 앞선 시대의 갑골(甲骨·거북 등딱지)과 가장 오래된 용(龍)조각이 출토됐다.
이는 중국이 그동안 주장해 온 황허문명의 우월성을 위협할 수 있는 것이다.

고구려연구회 서영수(단국대 교수) 회장은 “중국학자들이 과거엔 은의 문명이 중원지대에서 기원해 동북지역으로 퍼져갔다고 주장했으나 최근에는 동북문명과 중원문명이 결합한 것으로 설명하고 있다”며 “결국 단대공정, 탐원공정, 동북공정은 황허문명만큼 오랜 기원을 가진 동북문명을 자기네 문명사로 포획하려는 목표에서 추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랴오허 유역을 포함한 보하이(渤海)만 일대를 한국 고대 문화의 기원으로 주장해 온 이형구(고고학) 선문대 교수는 “국내 학자들의 연구가 한반도에 갇혀 있는 동안 중국인들이 우리의 문명사적 기원까지 훔쳐가고 있다”며 동북공정을 ‘고구려사 빼앗기’라는 차원을 넘어 문명사적 시각에서 바라볼 것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