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정치 이벤트면 임기중 남북회담 안해도 무방”

이동관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31일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설과 관련, “현재 구체적으로 추진되는 것은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李明博 대통령이 지난 29일 스위스 방문기간 영국 BBC와 한 인터뷰에서 年內회담 개최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하여 “발언의 眞意는 한마디로 南北관계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주장하였다. 李 대통령은 당시 인터뷰에서 “나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항상 되어 있다”며 “조만간이라고 이렇게 단정지어 말할 수는 없지만 아마 年內에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본다”고 말했었다. 李 수석은 이에 관하여“과거처럼 일회성으로 정치적 이벤트로 회담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근원적 반성에서 출발해 필요하다면 언제든 수시로 만나 대화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고 해석하였다. 그는 “그걸 거꾸로 말하면 정치적 이벤트로서의 만남이라면 임기중 한번도 (남북정상회담을) 안해도 좋다는 게 李 대통령의 뜻”이라고 부연 설명하였다. 李 수석은 “(북한이) 한손에 核을 들고 민족 화해와 남북 평화를 얘기하는 것은 모순”이라면서 “구체적으로 추진되는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