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살 남자 키가 68센치??

‘키 68cm’ 9개월 아기 같은 中 22세 청년  한살 아기의 키 밖에 안되는 20대 중국 청년이 인생 일대의 고민에 빠졌다. ’세계 최단신’이라는 공식 기록을 세워 전 세계적인 유명인이 되는가 아니면 지금이라도 호르몬 치료를 해 그토록 열망해온 정상적인 삶을 사느냐 기로에 놓인 것이다.
중국 동부 후베이성 우한에 사는 우 강(22)이라는 청년은 이 지역의 통지 병원에서 실시한 건강 검진에서 신장 68cm라는 공식 기록을 얻었다.
이 기록은 현재 세계 기네스 협회 세계 최단신 기록 보유자의 74.61cm 보다 약 6cm나 더 작은 수치로, 새로운 도전자가 나서지 않는 이상 무난히 세계 기록을 보유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우 강은 20대 청년이지만 작은 키 때문에 9개월 아기들이 입는 옷을 입을 뿐 아니라 뼈 나이도 1살 정도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매우 약하다.
그의 아버지인 우 지앤샹은 “아들이 다른 사람들보다 작다는 생각을 했지만 인터넷으로 찾아보기 전까지 세계에서 가장 작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놀라워 했다.
우 강이 이렇게 작은 키를 갖게 된 이유는 선천적인 범뇌하수체 저하증 때문이라는 것이 의료진들의 소견이다. 이 유전병은 뇌하수체의 장애로 인해 성장 호르몬 분비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는 것이다.
유전병이긴 하지만 방법이 없는 것이 아니다.
그를 치료한 소아과 의사 루오 샤오핑은 “지금이라도 우 강이 성장 호르몬 주사를 맞을 경우 1년에 최대 12cm 클 수 있다.”고 전망했다.
치료를 받을 경우 우 강은 성인 남성들의 표준 신장까지는 아니어도 1m 남짓까지 클 수 있어, 평생토록 열망해온 평범한 삶을 살 수 있게 될 것으로 의료진은 내다봤다.  우 강의 가족들은 우 강의 최종 결정만을 남기고 있다. 세계 최단신 기록을 보유할 경우 그는 유명해져 방송 출연과 각종 행사 참여로 적잖은 돈을 벌어들일 수 있으나 평생 지금의 키로 살아가야 하기 때문.
우 지앤샹은 “이건 전적으로 아들이 선택해야 할 문제다. 솔직히 명성도 끌리는 제안이긴 하지만 그도 인생에 한번쯤은 정상적으로 살아보고 싶어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완전 신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