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예산 전제조건은 즉각 철회하라

새해 예산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치정국의 돌파구로 기대를 모았던 `대통령+여야대표 3자회담’이 회담 의제에 대한 여야의 입장차로 불발될 위기에 처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20일 이명박 대통령에게 3자회담의 수용을 거듭 촉구했으나,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민주당의 국회 예결위 회의장 점거와 4대강 예산삭감 주장이 철회돼야 회담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몽준 대표는 이날 자신이 정국타개책으로 제안했던 3자회담에 대해 “(민주당이) 예결위 회의장 점거를 풀고, 4대강 예산을 깎자는 전제조건을 철회해야 대화가 용이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윤선 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예결위 회의장을 점거하고 4대강 예산을 무조건 깎아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내걸고 있으면서 대통령과 조건없이 대화하자는 것은 앞뒤가 안맞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광근 사무총장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예산안과 4대강 문제를 대통령에게 전가하려는 3자회담은 국민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3자회담시 4대강 예산삭감을 요구할 것이 분명한 상황에서 당 지도부의 이 같은 발언은 민주당 정세균 대표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이 대통령에게 3자회담의 수용을 강력히 촉구했다.

정 대표는 “이 대통령이 해외 순방에서 돌아왔으니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가 제안한 3자 회동이 신속하게 이뤄지길 희망한다”며 “조건 없이 만나 국정 현안에 대해 논의하자고 제안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국민 모두가 다 아는 것처럼 4대강 사업은 이 대통령의 사업이라서 한나라당에겐 재량권이 없다”면서 “4대강 사업에 대한 국민적 반대와 야당의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해 회담에서 4대강 사업을 언급할 것임을 분명히했다.